페이지타이틀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목 작성자 등록일
현재 중3부터 수능 두 번 응시 및 외국어 영역 난이도 차별 시험 2010.08.20 3785
개편안 발표…과목별로 더 높은 점수 선택 가능
언어·외국어 2가지 난이도 출제…탐구과목 줄여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치르는 2014학년도 대학입시부터 수험생들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두차례 응시할 수 있게 된다. 또 언어(국어)와 외국어(영어) 영역도 현재 수리 영역과 마찬가지로 난이도가 다른 두 가지 유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치르는 수준별 시험으로 바뀐다.

교육과학기술부의 의뢰로 정책연구를 해온 ‘중장기 대입 선진화 연구회’(총괄위원장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19일 서울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세미나를 열어, 이런 내용의 ‘2014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을 보면, 2014학년도 입시부터 수능 응시 횟수가 두차례로 늘어난다. 수험생의 능력을 단 한차례의 시험으로 평가하는 것이 학생들에게 지나치게 큰 부담을 준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시험은 11월에 15일 간격으로 실시되며, 과목별로 두차례 시험 가운데 점수가 높은 것을 대학에 내면 된다.

시험 과목은 현재의 언어·수리·외국어 영역이 각각 국어·수학·영어로 이름이 바뀌고, 출제 범위와 난이도에 따라 세 과목 모두 A형과 B형으로 나뉘어 치러진다. A형은 현행 수능보다 출제 범위를 좁히고 문제도 쉽게 내고, B형은 현행 수능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수학의 경우, A형은 현행 수능체계에서 인문계열 학생들이 주로 선택하는 수리 ‘나’형, B형은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수리 ‘가’형과 출제 범위가 비슷하다.

수험생들은 과목별로 두 유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시험을 치르되, 국어와 수학은 동시에 B형을 선택할 수 없도록 했다. 국어 B형을 선택했다면 수학은 반드시 A형을 선택해야 한다는 얘기다.

탐구 영역은 과목 사이의 유사성 등을 고려해 통합하는 방식으로 시험 과목 수와 응시 과목 수를 줄이기로 했다. 사회탐구의 경우 현재 11개인 시험 과목이 6개로 통합되고, 과학탐구는 8개에서 4개로 줄어든다. 현재는 사회와 과학 모두 영역별로 최대 4과목까지 응시할 수 있지만, 2014학년도 수능부터는 응시 과목 수가 각각 1개씩으로 줄어든다. 또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입시에 반영하는 대학이 적고, 읽기 위주인 수능 준비로는 제2외국어 교육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아예 수능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연구회는 이달 말까지 교과부에 최종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교과부는 이를 토대로 10월 말께까지 정부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번 개편 방안을 두고 실효성과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정병오 좋은교사운동 대표는 “수능을 두차례 치를 수 있도록 한 것은 학생들의 시험 부담감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수능이 쉬워질 경우 대학들이 본고사형 논술을 치르거나 심화과목 이수 여부를 전형요소로 삼는 등의 방법으로 변별력을 확보하려 할 가능성이 커 학생들의 입시 부담과 사교육은 줄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한국형 토익’ 국가영어능력시험 2016년부터 수능 대체 추진
다음글2012년 국가영어평가시험으로 수능 영어 대체

목록
 
 
 
 
     
 
 
 
우)121-740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95-166 서교빌딩 6층 영어포럼  문의전화 : 02-323-7901 팩스번호:02-323-7902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영어포럼(dhkim@osungbook.com) copyright 2008 ENGLISH FORUM. All rights Reserved.